제주도가 이번이 2번째.. 처음엔 2002년에 갔었어서 그뒤로 가보고싶다고만 생각했던 오설록 티하우스 뮤지엄



요 찻잔 모양 간판도 귀엽고 ㅋ



뮤지엄은 요쪽..



뭔가 내부의 인테리어도 녹차와 어울리는 동양적이면서, 자연친화, 정적인 스타일..



이렇게 차에 대해 전시도..



찻잔이나



차의 전파나



차의 종류나



다양하게 소개, 안내 되어있던 차 박물관




전세계의 찻잔들도 놓여있고..




이렇게 직접 맡아보고 살수도 있고..




사오진 않았지만;;




이런 차에 어울리는 장식도 좋았..



근데 정작 사람이 가장 많았던 곳은 전시 끝부분의 카페 ㅋㅋ



정원을 보며 차를 마실 수 있는 것도 좋았고..



무엇보다 이렇게 녹차 관련 디저트가 ㅋㅋ



역시 녹차엔 팥이 그만입죠 ㅋㅋ 그외 밤이랑 떡이랑.. 녹차 가루도..



맛있게 먹긴 했지만 조금 아쉬운 점이 있다면..
녹차의 아이스크림이 이렇게 다른 단 종류 (팥, 밤)이랑 먹을때는 조금 쌉쌀한 맛이 강한 녹차아이스크림이었어야 했는데
단독으로 판매용으로 나온 아이스크림이어서 (그래서 기본적으로 조금은 단맛)
단것들이랑 같이 먹으니 지나치게 달아지는 경향이 있던.. 좀더 쌉쌀한 맛이 강한 녹차였다면 팥의 담과 어울러져서 더 좋았을텐데.. (뭔가 말이 길다; 결국 너무 달았다는 뜻; )



여튼 휴식을 잘 마치고.. (카페에 사람이 더 많았던게 제주도에 딱히 인기 디저트가 없어서일지도; 제주 향토 음식은 워낙 강한데 그걸 중화시켜줄 디저트가 좀 약한 경향이)



전시장 위엔 저렇게 전망대도 있었는데



그건 포기하고;; (워낙 피곤했어서)



전시장앞의 잔디를 구경하며 나왔.. (흔들 다리도 있어서 애들이 너무 좋아하던)



구름한점없는 하늘의 태양과 잔디의 물뿌리는 기계가 너무 평온하니 좋던



녹차밭은 보성보다는 못했지만; 제주도에서 드물게 디저트를 먹을 수 있어서 좋았던 ㅋ (주객전도;) 오설록 티하우스 뮤지엄

+ 자세한 위치와 설명은 아래를 클릭




신고
Posted by 사야엔도 트랙백 0 : 댓글 1


한림공원에서 금능 해수욕장으론 이렇게 산책로를 지나면 걸어서도 갈수있던..



오호 야자수



이국적인 풍경이 잔뜩~ 야자수거리가 유명한 한림공원 앞이라 그런지 여기도 멋진 야자수 거리



그리곤 나타나신 바다~



해질때 쯤이라 아마도 물은 많이 빠져 나간 상태



그래도 역시 하얗고 고운 백사장만 봐도 기분이 들뜨는구나 ㅋ




제주 사람들은 수시로 이렇게 바다에 나올 수 있겠지? 왠지 부러워지는





물이 빠져나간 만큼 물놀이는 못하겠지만 이런 풍경이 가능하니 또 얼마나 축복인지 ㅋ




아마 필카로 찍었으면 푸른빛으로 더 아름다운 풍경이었을텐데..



10월이었지만 아직 더웠던 당시.. 일행 중 한분이 결국 바다로 들어가셨 ㅋ



그래도 춥기보단 시원했다고 하시는 ㅋ



투명하고 맑은 물, 얉아서 놀기도 좋고..



저 멀리 보이는건 비양도.. 왠지 걸어서도 갈수 있을것같은 느낌 ㅋ






푸켓바다와는 또다른 투명한 느낌의 제주 바다를 만끽하고는..




옆의 협재 해수욕장으로 옮겨서 거기서 석양을 감상하기로 ㅋ






바이바이 금능 해수욕장~

+ 금능 해수욕장의 자세한 위치와 설명은 아래를 클릭


신고
Posted by 사야엔도 트랙백 0 : 댓글 0


담엔 구시다 진자에서 바로 가까이에 있는 후루사토관,  정확하게는 하카타 마치야 후루사토관



후루사토관답게 전통적인 느낌의 건물



200엔이라는 입장료를 내고 안으로 입장하면 되는..



들어가면 일단 이렇게 과거의 후쿠오카 지도도 있고



과거의 거리 모형도..




오호 제법 정교



설명도 들을수있고 그런건데 그냥 귀찮아서 패스 -_-



여기서도 뭔가 상영되고 있었는데 내가 갔을때 딱 끝났음 -_-



머 그냥 구경이나



여기 뭔가 쓰고 사진찍으라는것도 ㅋㅋ (촌마게도 있고 ㅋ)




사실 개인적으로 여행가서 **관 (박물관이나 미술관이나) 가는거 참 안좋아하는데;;



여기는 실물크기로 정교하게 만들어놔서 사진 찍고 놀기에 좋은



그런데 손님 하나없이 나 혼자있으니 무섭더라 -_-_-_-_-



그래도 사진 찍기는 좋..



뭔가 체험하는데도 있는듯?




아마 뭔가 좀더 있는듯도했는데; 내가 보기엔 여기까지;;



오히려 더 이것저것 잘 보고놀았던 기념품관 -_- (이런거 좋아함)



아까 촌마게랑 같이 있던 마스크같은거였는데 여기 명물인듯..




역시 라멘이 빠지지않고 ㅋ





그외는 그냥 일본 전역의 기념품 ㅋㅋ

개인적으로는 그닥 추천은 아닌... (워낙 **관같은거 안좋아하는 사람이라;;)

여튼 자세한 위치와 설명은 아래를 클릭..

신고
Posted by 사야엔도 트랙백 0 : 댓글 4


여튼 이제 구시다 진자로.. 들어가자마자 반겨준것은



어이쿠 사쿠라~ 그냥 쏟아지네 ㅋ



사실은 이렇게 ㅋ 교토에서 반했던 시다레자쿠라 반갑구나~



마츠리때 쓰인다는 초거대 가마



그리고 소원을 비는 여기.. (저기 오른쪽의 물은 저번 여행때 마셨다가 엄청 맛없어서;;)



평일이라 그런지 사람이 별로 없네



좀더 걸어가보면..



손씻는데가..



그래도 아침과 달리 해가 슬슬 나니 기분이 좋아진 ㅋ







또 한그루 발견 시다레 자쿠라



좀더 가까이 ㅋ



짠 아래는 영산홍 위엔 사쿠라



봄이로구나~ (완전 구시다 진자가 아닌 꽃구경이 되버린 ㅋ)



역시 사쿠라는 교토에서 더 보고싶었지만 아쉬운대로 후쿠오카에서라도..



이제 슬슬 구시다 진자를 나가려는 참 (진자 본게 모가있다고 ㅋ )



여기가 뒷문..


나오면 후루사토관이 바로 보인다는..



후루사토관 보고 돌아가니 어느새 사람들이 ㅋ

여튼 후쿠오카 시내에서 나름 일본스러운 풍경을 잠시나마 느낄수있는 곳.. 자세한 위치와 설명은 아래를 클릭


신고
Posted by 사야엔도 트랙백 0 : 댓글 2

































흐리게 나온 사진은 살짝 보정해줬음 (더 바다 느낌 나라고;)
신고
Posted by 사야엔도 트랙백 0 : 댓글 4


























드라마 황진이, 영화 식객 등 여러 작품의 배경이 되셨다는 이쁜 한옥집
신고
Posted by 사야엔도 트랙백 0 : 댓글 4